MENU

20:08
조선해외동포원호위원회 재일동포자녀들에 대한 일본당국의 탄압말살행위를 규탄

 

조선해외동포원호위원회는 공화국과의 그 무슨 《조건부없는 대화》를 운운하며 너스레를 떨던 일본이 또다시 총련과 재일동포들에 대한 탄압말살책동에 광분하고있는것과 관련하여 19일 이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였다.

이미 보도된바와 같이 일본당국은 지난 5월 10일 국회에서 《유아교육, 보육무상화》를 내용으로 한 《아이키우기지원법》이 성립된데 따라 10월 1일부터 유치원,보육소 등의 유아교육,보육시설에 다니는 3살부터 5살까지의 모든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그 비용을 《무상화》하는 조치를 실시한다고 한다.

성명은 문제는 일본당국이 이 지원제도에서 조선학교의 유치반들을 배제하려는 의도를 로골적으로 드러내보이며 악랄하게 책동하고있는것이라고 까밝혔다.

유아보육,보육지원대상에서 조선학교의 유치반들을 제외시키려는 일본반동들의 책동에는 재일조선인들의 민족교육을 파탄시키고 동포사회의 장래발전에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워보려는 간특하고 음흉한 정치적기도가 깔려있다고 하면서 성명은 다음과 같이 밝혔다.

학령전의 유아들과 유치반대상 재일동포자녀들에게 전대미문의 차별정책을 강요하려고 미쳐날뛰는 일본반동들의 속심은 불보듯 명백하다.

그것은 재일동포 새 세대들을 우리 공화국과 총련조직의 품에서 떼여내고 동화,귀화를 촉진시킴으로써 일본땅에서 재일동포사회자체를 없애버리자는것이다.

력사적, 도덕적책임과 의무의 견지에서 보아도 일본당국은 조선학교 유치반 원아들을 지원대상에 선참으로 포함시켜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과거죄행에 대한 반성과 도덕적책임은 안중에도 없이 오히려 재일조선인이라고 하여 모국어를 한창 배워야 할 유치반 어린이들에게까지 로골적인 차별과 배타적행위를 감행해나선것은 정치난쟁이 섬나라 족속들의 가장 너절하고 파렴치한 파쑈적범죄로 된다.

우리는 총련과 재일동포들을 대상으로 더욱 교활하고 악착스럽게 감행되는 일본반동들의 졸렬하고 유치한 탄압말살행위를 절대로 수수방관하지 않을것이다.

Category: 조선어 | Views: 48 | Added by: redstartvkp | Tags: Japan, children, repression, DPRK, Korea, Chongry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