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07:30
조선인강제련행피해자,유가족협회 대변인 야스구니진쟈에 대한 집단적인 참배놀음을 벌려놓고있는 일본우익반동들의 흉계를 폭로

 

지난 4월 23일 일본의 《모두가 야스구니진쟈를 참배하는 국회의원모임》에 망라된 국회의원들과 정부관료들 수십명이 야스구니진쟈를 또다시 집단참배하였다.

조선인강제련행피해자,유가족협회 대변인은 26일 발표한 담화에서 일본의 수급전범자들의 위패와 명부가 있는 야스구니진쟈에 정객들이 무리지어 몰려가는 추태를 부린것은 정의와 평화에 대한 정면도전이며 불순한 정치적망동이라고 규탄하였다.

담화는 지난 세기 일본이 해외침략전쟁을 일으키고 조선을 비롯한 아시아인민들에게 헤아릴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들씌운데 대해 폭로하고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일본우익반동들이 주변나라들의 강렬한 비판과 항의에도 불구하고 기를 쓰고 야스구니진쟈에 대한 집단적인 참배놀음을 벌려놓고있는데는 과거침략전쟁을 정당화하고 살인마들을 전범자가 아니라 《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희생자》로 둔갑시킴으로써 자라나는 새 세대들이 그 본을 따라 해외침략의 길에 주저없이 나서도록 하기 위한 위험천만한 흉계가 깔려있다.

피로 얼룩진 과거를 전면부정하고 복수주의를 선동하여 조선과 아시아나라들에 대한 재침을 실현하고 《대동아공영권》의 헛된 꿈을 기어이 이루어보려는 일본우익세력들의 군국주의광증은 이미 위험계선을 훨씬 넘어섰다.

리성을 가진 일본사람이라면 동북아시아지역에 마련되고있는 공동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흐름에 역행하는 우익정치가들의 오만한 행동이 후대들의 앞날을 망치고 재앙을 불러오게 된다는것을 깨달아야 한다.

Category: 조선어 | Views: 24 | Added by: redstartvkp | Tags: Yasukuni Shrine, Jap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