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친선의 예술사절들을 환영합니다

개막식을 마치고 오늘의 이 순간을 사진에 남기는 외국인들과 해외동포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