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분노의 《4차민중총궐기대회》에 나선 2만명의 남조선인민들

대형 백남기농민 모형과 함께 행진중인 집회 참가자들

27일 오후 3시 2만명의 시민들이 서울시청 광장에 모여 4차 민중총궐기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집회에는 백남기농민이 농사짓던 전남 보성에서부터 17일간의 도보 순례를 마친 순례단 200여명도 합류했다.